태국 남·여 금메달, 한국 남자 동메달 획득

팀 이벤트 결승전이 펼쳐지는 마지막 날, 세계 최강 태국은 남여 각각 결승전에 진출하여 세팍타크로(Sepak Takraw) 국기의 자존심을 지키려는 만반의 태세를 갖추었다. 중국 광저우 하이주 체육대학 경기장에는 태국팀을 응원하기 위해 태국인들이 자주 눈에 보였으며 태국 응원 소리가 울려퍼졌다. 태국 응원단은 경기장 내에서 가장 인기가 높았으며 세팍타크로 인기가 태국에서 얼마나 인기가 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1. 한국 vs 말레이시아, 남자 세팍타크로 준결승

타크호스로 떠오른 한국의 기세는 말레이시아를 위협하데에 그쳐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첫번째와 두번째 세트 모두 타이브레이크까지 이어지는 접전이 펼쳐졌으나 가장 기본적인 실수로 인하여 다 잡은 승리를 놓치게 되어 뼈 아픈 경험을 하게 되었다. 작은 볼을 다루는 세팍타크로는 아시안게임과 같은 중요한 대회에서는 스타성과 배짱이 두득해야하는데 한 번 실수를 하면 얼굴 표정이 굳어 버리는 한국 선수들이 약점이 들어나 보였다.

중요한 것은 세계 2위인 말레이시아를 더 이상 두려워하지 않고 대등한 경기를 펼칠 수 있게 금메달을 획득할 수 있는 가까운 거리에 도달했다는데 큰 의의를 갖을 수 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 다음에는 인천 아시안게임으로 4년 동안 준비를 잘 한다면 결승전에 진출하여 금메달 획득에 충분히 도전해 볼 수 있다.



2. 태국vs중국, 여자 세팍타크로 결승전

여자 결승전은 예상 밖에 중국이 인도네시아를 2-1로 이기고 결승전에 진출하였으나 태국은 보다 편안하게 중국을 상대하게 되었다. 중국을 맞이하여 태국은 한 세트도 빼기지 않고 몸을 풀듯이 경기를 펼쳐 홈팀 중국 응원단은 숨죽이고 경기를 지켜봐야했다.

세팍타크로 포지션에서 가장 위협적인 테콩(서버)은 승패의 50%이상 차지하기 때문에 선발로 출전 테콩 분석이 가장 중요하다. 첫번째 레구에 출전한 RUPSUNG Sunthari 테콩은 인사이드 서비스를 구사하며 난이도 높은 코스를 공략하는 수판부리 출신이다.



두번째 레구는 SEEDAM Phikun 테콩으로 파탸야 출신이로 올해 도요타컵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선수이다. 신장이 좋고 안정된 발등 서비스를 구사하여 올해 처음으로 태국 대표팀에 선발되어 금메달을 따는 영광을 얻었다.

어릴적부터 RUPSUNG Sunthari 테콩을 보아왔지만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완성된 서비스 스윙과 자심감이 코트에서 발휘되는 모습이 발휘었다. 중국은 태국 서비스를 받기 조차 힘들어 보였으며 태국은 안정된 리시브를 바탕으로 쉽게 중국을 이기게 되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3. 태국 vs 말레이시아, 남자 세팍타크로 결승전

오랜 역사 속에서 결승전 라이벌인 태국과 말레이시아는 관중들을 항상 즐겁게 하는 재미있는 이벤트였다. 98년 방콕 아시안게임 이후로 세계 최강의 자리에 오른 이후 태국은 한번도 말레이시아에게 패한적이 없었기 때문에 자신감이 충만해 보였다.

말레이시아는 금메달을 획득하기 위해 Normanizam(테콩, 서버), Futra(공격수)를 첫번째 레구에 출전시켜 필승의 전략으로 태국에게 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태국 치앙마이 영웅 Kriangkrai 테콩은 올해 국가대표 선수에 발탁되어 그 누구보다 뜨거운 애국심에 불타올랐으며 금메달을 향한 의지는 말레이시아도 따라 올 수 없었다.

2-0의 스코어가 말해주듯 말레이시아는 태국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세계 세팍타크로를 군림했던 말레이시아는 태국 앞에서 종이 호랑이로 전락했으며 경기 내내 불안하고 태국 서비스를 받기 조차 힘들어 보였다.



4. 태국 우승의 원동력 비결은?

팀 이벤트 결승전 남여 금메달을 싹쓸이한 태국의 실력은 모두가 인정할 만큼 우월한 기량을 선보였다. 태국을 상대로 금메달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하여 태국을 공량해야할 것이다. 광저우 아시안 게임 기술 분석을 동시에 함께 하면서 태국을 자세히 살펴보면,
 - 신체 및 체력적 조건이 뛰어나다.
 - 각 포지션별 기술 완성도가 높다.
 - 다양한 코스 공략이 뛰어나다.
 - 조직적인 팀웍으로 서비스 리턴 능력이 대단하다.
 - 동점 상황에서 포인트 리드 능력이 돋보인다. 특히 서비스 포인트가 인상적이다.
 - 점수 리드를 놓치지 않는다.
 - 블로킹 능력이 어떤 선수보다 뛰어나다.
 - 일반적인 서비스 코스보다 난이도 높은 서비스 코스 포인트 획득에 탁월하다.
 - 선수, 임원, 응원단 삼박자가 어울어져 세팍타크로 종국임으로 확인하다.

세팍타크로 광저우 아시안게임 팀 이벤트 전 경기를 지켜보면서 많은 아이디어와 훈련 방법이 머리 속에서 계속해서 떠올랐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위해 각 아시아 세팍타크로를 분명 실력이 향상된 것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여자 중국, 인도네시아 그리고 한국, 일본 남자팀의 기량이 높아 진것을 실감할 수 있었으며 아시안 게임과 같은 중요한 대회에서는 상대팀에 대한 정보 분석 능력이 메달 획득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경험하게 되는 좋은 기회였다.

[관련글]
- 2010/11/12 - [세팍타크로/광저우 AG] - 광저우 아시안게임, 가장 비싼 경기장 티켓은?
- 2010/11/16 - [세팍타크로/광저우 AG] - 빛 좋은 개살구가 되어버린 광저우 아시안게임
- 2010/11/17 - [세팍타크로/광저우 AG] - 한국 세팍타크로 동메달 확보, 이변 없이 순항하다.
- 2010/11/19 - [세팍타크로/광저우 AG] - 세팍타크로 광저우 AG, 4강 진출 분석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