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흥행1위를 달리고 있는 조선명탐정(각시투구꽃의 비밀)을 보게 되었다. 평소 김영민 배우 연기를 좋게 보아 영화 속 김영민이 어떻게 표현되는지 궁금하여 극장으로 향했다. 조선명탐정은 주인공 명탐정(김영민)이 왕의 미션을 받고 수행하는 과정에서 코믹하게 그려지는 이야기이다. 여기서 명탐정은 어설프면서 예리한 행동으로 관람객을 사로 잡게 된다. 명탐정을 더욱 빛나게 해주는 조연배우는 개장수 서필(오달수)인데 연기의 꽃이 활짝 핀 못습을 스크린에서 발휘하여 시간가는 줄 모르게 빠져들게 된다.



조선명탐정을 보면서 유덕화가 출연한 "적인걸(측천무후의 미밀)" 스토리와 너무나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적인걸은 미스테리와 액션을 가미한 장르라면 조선명탐정은 미스테리와 코믹을 섞어서 만든 영화라 할 수 있다. 조선명탐정은 약간의 얶힌 스토리가 관람객의 호기심을 자극하는데 영화 결론이 난 후 모든 사실을 끼워 마출려는 스토리 때문에 비밀을 파헤칠수록 지루해졌다. 그냥 모르고 지나쳐도 괜찮았는데....


영화 스토리 장면이 넘어가는 과정에 검정색으로 페이드 아웃처리하는 부분은 이야기 흐름을 끊어 버리는 전형적인 한국 영화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 같아 아쉬웠다. 자세히 따져보면 말이 안되는 혹은 설명할 수 없는 장면들이 눈에 보였다. 어쩔 수 없는 조선명탐정의 비밀로 생각하고 가볍게 지나쳤지만 영화 매니아의 수준이라면 눈쌀을 찌푸리게 할지도 모른다.

마지막으로 조선명탐정을 총평하면 다산 정약용을 조선명탐정을 비유하여 재미있는 스토리를 연출한 조선명탐정은 가슴이 아닌 머리로 감상하는 유쾌한 영화로 볼 수 있다. 식상하게 될 것 같은 고전물을 탄탄한 배우의 연기와 코믹하게 그려낸 조선명탐정은 시간 가는 줄 모르게 영화 속에 빠져들게 된다.

왜 흥행 1위를 달리는 이유는 영화 속에 충분히 들어 있다. 하지만 오랫동안 기억되는 영화로써는 약간 부족함이 눈에 띠었다. '스토리는 좋다, 영화로 표현하는데 있어 약간의 불편함이 보인다.' 이것이 필자가 본 조선명탐정의 결론이다. 충분히 2편으로 성공할 만한 영화로 앞으로 더 기대되는 작품으로 생각된다. p.s) 오달수... 땅을 어떻게 잘 파는지 물어보고 싶다. ㅋㅋㅋ


[관련글]
- 만추, 탕웨이 눈빛이 기다려진다.
- 태국 친구와 만나면 영화 한 편을 찍게 된다.
- [부산국제영화제_에피소드] 해운대 일몰과 영화 같은 만남
- 메간 폭스 없는 트랜스포머3, 앙꼬 없는 진빵이다.
- 원스(Once), 한 여름밤에 꼭 봐야하는 추천 영화
- 록키 OST, 생애 최고의 영화 음악

신고